AMFC, NEWS

구단뉴스

아산, 연말까지 비타민스쿨…‘Yes or Yes’
관리자 2018-11-28 View   90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지난 27일 비타민스쿨 차 연화초등학교(이하 연화초)를 방문했다.

 

이날 학생들과의 만남을 위해 약 한 달 만에 비타민스쿨을 나선 구대영, 조성준, 허범산은 100회를 훌쩍 넘어선 비타민스쿨 소식에 축하를 전함과 동시에 아쉬움을 표했다.

 

조성준은 셋 다 올해가 지나면 곧 전역을 앞두고 있어 지역사회공헌에 참가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남은 기간 동안에라도 자주 프로그램에 참가하여 소식을 전하도록 하겠다며 잦은 방문을 예고했다.

 

프로그램 참가 약속과 함께 연화초에 도착한 세 선수는 학생들과 만남을 위해 강당으로 이동했다. 강당에서 선수단을 기다리고 있던 학생들은 환영의 박수로 선수단을 맞이한 후 프로그램에 돌입했다.

 

평소 선수들의 주도 아래 진행되던 것과는 달리 체육부장인 학생의 진행으로 스트레칭 및 체조가 시작되는 것을 본 허범산은 고학년이라 그런지 자신들의 역할이 확실한 것 같다. 체육부장 덕분에 프로그램이 원활하게 돌아갈 듯하다며 몸 풀기에 매진했다.

 

본격적인 프로그램 시작을 앞두고 맹활약을 펼친 체육부장은 자신의 역할을 마친 뒤, 구대영에게 프로그램 주도권을 넘겼다. 체육부장의 뒤를 넘겨받은 구대영은 릴레이게임, 드리블게임, 레크리에이션 형 술래잡기 순으로 진행했다.

 

이후 허범산, 조성준이 각각 짝수팀과 홀수팀을 맡으며 학생들과 함께 미니게임에 참가했다. 특히 허범산의 짝수팀 선수가 마르세유 턴을 시전하며 선취 득점에 성공해 흐름을 가져갔다. 하지만 팀이 마냥 지는 걸 지켜볼 수 없던 조성준이 학생들의 득점을 도우며 역전승을 만끽했다. 이후 사인회와 퀴즈를 끝으로 프로그램은 종료됐다.

 

다양한 지역사회공헌 활동으로 비시즌을 보내는 중인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사회공헌으로 아산 관내 학생들과 만남을 가지며 다가오는 19시즌을 준비 중이다.

 

 

이전글아산, 시즌은 끝났어도 사회공헌은 ‘현재 진행형’ 2018-11-22
다음글일취월장하는 ‘SWFC’…19시즌 ‘대회’ 참가 목표로 임할 것 2018-12-05

댓글쓰기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