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아산무궁화축구단, 분위기 반전에 폭염도 잊었다
관리자 2017-08-08 View   105
5일.. 이순신종합운동장 홈경기 3,400여명 관중 몰려

충청남도 유일의 프로축구단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복기왕)이 지난 5일 챌린지리그 3위의 부천FC와의 홈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유독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3,400여명의 관중이 이순신종합운동장을 방문해 응원의 열기를 더했다.
 

 

아산 VS 부천 게임장면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전반에만 선수 2명이 경고를 받는 등 공격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용병선수들의 활약에 힘입은 부천FC의 진창수 선수가 선제골을 기록하면서 아쉬움을 뒤로한 채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멋진 짧은 패스가 성공하는가 하면 선수들의 과감한 슈팅이 이어졌다.

5분 동안 4번의 슈팅을 날리며 경기 분위기를 압도적으로 이끌던 아산은 경기 73분 황도연의 동점골로 기세 역전의 쐐기를 박는 듯 했다.


36℃가 넘는 날씨에도 운집한 축구팬들 모습

 

동점골 이후 경기 종료 때까지 아산은 7번의 슈팅, 4번의 코너킥의 기회가 있었는데 반해 부천은 어떠한 시도도 하지 못하고 수비에만 전념했다.

시간만 허락한다면 분명 역전의 기세였다고 할 수 있었지만 아쉽게도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축구경기 후 경기장을 떠나 귀가하는 관중 모습

 

현재, 다른 팀들보다 1경기 적게 출전한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은 K리그 챌린지 5위를 기록하고 있다.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 시즌 막바지까지 4위 이내의 성적으로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 승강경기를 거쳐 K리그 클래식으로 입성하는 그날을 팬들은 갈망하고 있다.
 

최형순 기자  ccnnews7@naver.com

<저작권자 © (주)충청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충청뉴스 / 최형순 기자
http://www.ccn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87484

이전글위기 속 희망 엿본 아산 무궁화의 ‘파격 라인업’ 2017-08-05
다음글‘불모지’였던 아산, 현실로 만들어 가는 축구도시의 꿈 2017-08-08

댓글쓰기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