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뉴스  >  구단뉴스

'최규백 결승골' 충남아산, 경남 2-1 격파...'리그 홈 2연승'

작성자 : 관리자2021-04-03  |  VIEW 214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충남아산FC가 경남FC를 격파하며 홈 리그 2연승을 달렸다.

 


충남아산은 3일 오후 1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5라운드 경기에서 경남에 2-1 승리를 거뒀다.

 


충남아산은 이기현(GK), 이은범, 한용수, 최규백, 박세진, 김종국, 유준수, 료헤이, 박세직, 이승재, 김찬이 선발로 나섰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펼치며 중원 싸움을 펼쳤다. 포문은 충남아산이 먼저 열었다. 전반 5분 박세직의 중거리 슈팅이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8분 충남아산의 선제골이 터졌다.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이승재의 슈팅이 경남 수비수를 맞고 그대로 득점으로 연결됐다.

 


충남아산은 특유의 날카로운 역습으로 경남을 위협했다. 전반 17분 박세직의 정교한 스루 패스가 경남 수비진을 무력화시켰지만 득점 기회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22분 료헤이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37분 경남이 위기를 맞았다. 후방에서 수비수가 실책을 범했고 료헤이가 이를 놓치지 않고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수비에 막혔다.

 


전반 45분 경남의 동점골이 터졌다. 키커로 나선 에르난데스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전, 충남아산은 전반과 마찬가지로 빠른 역습으로 경남을 위협했다. 후반 14분 충남아산은 김찬을 빼고 김원석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25분 충남아산의 추가골이 터질 뻔했다. 김원석이 완벽한 헤더를 시도했지만 황성민이 가까스로 막아냈다. 29분 충남아산은 이승재를 빼고 김인균을 투입했다. 시간이 흐를수록 경남의 압박이 느슨해졌다. 38분 역습 상황에서 김인균의 슈팅이 빗나가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43분 충남아산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승부의 균형을 깼다. 세트피스 상황에서 최규백의 헤더 슈팅이 경남 골망을 흔들었다. 경남은 마지막까지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시간이 부족했고 의지를 잃어갔다. 결국 경기는 충남아산의 2-1 승리로 끝났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