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FC, NEWS

구단뉴스

아산, 마지막까지 웃으며 시즌 마무리 할 것
관리자 2018-11-09 View   88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11KEB 하나은행 K리그2 2018 시즌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부천 원정에 나선다.

 

본격적인 시즌을 앞두고 아산의 코칭스텝과 선수단은 우승이라는 목표 하나만으로 지금까지 달려왔다. 이미 앞선 서울이랜드FC 전에서 조기 우승을 확정 짓고, FC안양 전에서 우승 세리머니를 마친 아산은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부천과의 만남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35라운드(11/04) 기준 아산은 승점 69(20, 9, 6)으로 1위를, 부천은 승점 39(11, 6, 18)으로 8위를 기록 중이다. 상대전적 또한 7421패로 아산이 우세한다.

 

이에 박동혁 감독은 어느 선수가 뛰든 자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라인업에 대한 고민이 크다. 어떤 선수가 라인업에 이름을 올릴지 모르겠지만 기존과는 다른 변화가 있을 때 상대 팀이 느끼는 부담이 클 것이다. 그러한 점을 잘 활용해서 부천 전에 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35라운드(FC 안양 전) 역시 시즌 두 번째 출전한 임창균이 아산을 승리로 이끌었듯, 오는 부천 전 또한 어떤 선수가 어떻게 아산의 승리를 견인할지 예측이 불가하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아산을 상대해야하는 부천의 부담이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부천과의 만남에서도 이기는 축구를 선보이고자 준비 중이라는 아산은 과연 시즌 마지막 라운드 또한 승리하며 제대로 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감독 및 주요선수 츨사표

 

박동혁 감독
 

엊그제 리그를 시작한 것 같은데 벌써 시즌 막바지라 아쉽다.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서 마지막까지 우리가 해왔던 걸 팬들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기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다. 마지막까지 아산의 색이 드러나는 경기, 재미난 경기 선보이도록 하겠다.”

 

MF 김영남
 

한 시즌이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데 시즌 시작 할 때 세웠던 목표는 이뤘지만 마무리 또한 좋아야만 제대로 시즌을 마무리 할 수 있으리라 본다. 앞선 라운드에서 감독님께서 말씀 하셨듯 훈련은 즐기되, 경기에서는 승리를 가져 올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마지막까지 팬들과 함께 웃도록 하겠다.”

 

이전글아산, 공식 응원가 ‘질풍가도’ 공개! 2018-11-07
다음글다음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