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한의권 결승골’ 아산, 수원FC에 1-0 승리
관리자 2017-08-20 View   90


20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KEB 하나은행 2017 K리그 챌린지 수원FC와 아산무궁화와의 경기에서 아산이 1-0 승리를 따냈다. 이날 승리로 아산은 10승 8무 6패를 기록,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수원FC는 최근 4연패를 포함해 5경기 연속 무승의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수원FC는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문은 김다솔이 지켰고 포백 수비 라인은 김봉래와 이한샘, 임하람, 황재훈이 포진했다. 중앙 미드필더로는 정훈과 김철호가 포진했고 좌우 측면에는 이승현과 백성동이 섰다. 최전방 원톱에는 서동현이 배치됐고 그 바로 밑에는 카르모나가 출장했다.

이에 맞서는 아산무궁화도 4-2-3-1 포메이션으로 응수했다. 골키러 박형순이 선발 출장했고 이주용과 황도연, 민상기, 이으뜸이 포백 수비진을 구성했다. 중원에는 김종국과 허범산이 포진했고 좌우 측면은 남준재와 한의권이 맡았다. 이재안이 쳐진 스트라이커로 배치됐고 최전방에는 김현이 나섰다.

전반 17분 아산의 위협적인 공격이 시작됐다. 남준재가 몸싸움을 하며 내준 공을 김현이 터닝 슈팅으로 연결했고 이 공이 수원FC 골대를 강타했다. 하지만 전반전을 0-0으로 팽팽히 마친 양 팀은 후반 들어 더욱 적극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아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이재안을 대신해 서용덕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고 후반 3분에는 황도연을 빼고 김동철을 투입했다. 수원FC도 이광진을 투입하며 응수했다.

수원FC는 후반 13분 완벽한 찬스를 맞았다. 왼쪽 측면에서 이승현의 크로스를 이광진이 방향만 살짝 바꾸는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이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겼다. 수원FC는 후반 16분 카르모나를 빼고 송수영을 투입하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아산은 후반 22분 남준재를 대신해 조성준을 투입했다. 수원fc는 후반 24분 황재훈의 통렬한 중거리슛도 아산 박형순의 손에 걸리고 말았다.

하지만 이날 유일한 골은 아산에서 터졌다. 후반 35분 아산 한의권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왼발로 때린 슈팅이 그대로 수원 골망을 갈랐다. 박형순의 선방도 이어졌다. 후반 39분 수원FC 송수영이 때린 슈팅 역시 박형순의 선방에 막혔고 결국 아산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수원은 이날 무득점 패배로 최근 네 경기 연속 무득점이라는 극심한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7승 9무 9패 승점 30점으로 6위어 머물렀다.

[스포츠니어스] 김현회 기자
기사원문 : http://www.sports-g.com/2017/08/20/%ED%95%9C%EC%9D%98%EA%B6%8C-%EA%B2%B0%EC%8A%B9%EA%B3%A8-%EC%95%84%EC%82%B0-%EC%88%98%EC%9B%90fc%EC%97%90-1-0-%EC%8A%B9%EB%A6%AC

이전글아산무궁화, 어르신들의 체력증진을 위한 건강클리닉 열어 2017-08-17
다음글송선호 아산 감독, “조금 더 집중력 높여야 한다” 2017-08-24

댓글쓰기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