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MFC, NEWS

구단뉴스

아듀! 아산의 부산전, ‘전역’ 14명의 화려한 피날레 예고
관리자 2019-08-01 View   882



아산무궁화프로축구단(구단주 오세현)이 오는 4일 오후 8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2019 22라운드 부산아이파크전에서 의경 선수들의 마지막 홈 경기를 확실한 승리로 마무리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췄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아산은 연승으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서울이랜드를 3-2로 꺾으며 무승의 부진에서 탈출하더니 대전시티즌과의 경기에서는 고무열의 환상적인 골과 수비진의 탄탄한 활약에 힘입어 1-0으로 승리, 연승을 기록했다. 이렇게 좋은 분위기 속에서 아산은 현재 3연승까지 노리고 있다.

 

이런 분위기는 박동혁 감독의 입을 통해서도 알 수 있다. 지난 대전전이 끝나고 박 감독은 이런 선수들과 함께해 보람 있고 마음에서 우러난 칭찬을 할 수 밖에 없다면서 선수들이 전술과 전략을 떠나서 이기고자 하는 마음, 코칭스태프에 대한 마음을 알아줬다. 이렇게 해줘서 고맙다는 칭찬 밖에 할 말이 없다라고 호평을 보냈다. 그만큼 의경 선수들의 마지막이 다가올수록 팀의 결속력은 더욱 단단해지고 있다는 뜻이다.

 

무엇보다 이번 경기는 그동안 팀의 주축이었던 의경 선수들이 마지막 홈 경기를 치른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무열과 안현범, 김도혁 등 14명의 의경 선수들은 오는 812일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전역한다. 오는 부산전은 이들이 아산에서 갖는 마지막 홈 경기다. ‘떨어지는 낙엽도 조심할 전역 직전이지만 오히려 의경 선수들은 마지막을 시원한 승리로 장식하겠다는 각오로 굵은 땀방울을 흘리고 있다. 이제 결과로 보여주기만 하면 된다.

 

여기에 의경 선수들을 지원 사격할 무서운 신예와 새롭게 수혈한 선수들 또한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아산은 의경 선수들의 전역을 대비해 조용하지만 꾸준하게 전력 보강을 해왔다. 김레오, 박민서 등 올 시즌 초부터 함께한 선수들에 더해 김도엽, 박세직, 정다훤 등 경험 있는 선수들이 추가로 합류했다. 이들의 활약 또한 충분히 기대할 수 있다.

 

상대가 2위인 강팀부산이지만 현재 상황을 살펴보면 충분히 아산이 잡을 수 있다. 부산은 최근 두 경기에서 11패를 기록하며 주춤하고 있다. 특히 지난 안산그리너스전에서 부산은 0-2로 패배함과 동시에 김문환과 황준호가 퇴장 당했다. 이번 경기에서 결장한다. 좋지 않은 분위기 속에서 전력 공백까지 생긴 만큼 아산의 입장에서는 호재가 아닐 수 없다.

 

약 두 시즌 동안 아산 팬들과 동고동락했던 14명의 선수가 이제 마지막 홈 경기를 앞두고 있다. 그들의 전역을 아낌없이 축하하는 아산 팬들에게 보답할 방법은 시원한 승리와 함께 승점 3점을 선물하는 것이다. 무더운 한 여름 밤의 축구가 예상되지만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땀 흘리는 선수들의 그라운드는 더욱 불타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22R 홈 개막전 이벤트 안내

 

일시: 201984()

시간: 19시부터

장소: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 내·

 

웃으며 안녕이라는 말이 있다. 14명의 선수를 떠나보내는 아산이지만 슬픔보다는 격려와 축하의 분위기 속에서 홈 경기는 진행된다. 아산은 경기장에 찾아오는 팬들을 위해 이번에도 다양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즐거움 속에서 선수들의 마지막 멋진 플레이를 아낌없이 즐기기만 하면 된다.

 

먼저 이한샘과 주세종이 팬 사인회를 통해 이날 처음으로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한샘은 오는 812일 전역하고 주세종 또한 전역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약 두 시즌 동안 아산을 위해 활약한 두 선수와의 시간은 팬들에게도 선수들에게도 잊지 못할 시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어린이들은 지난 홈 경기에 이어 여전히 경기장 안팎에서 신나게 주말을 만끽할 수 있다. 경기장 밖에서는 풀장과 워터 슬라이드가 운영된다. 시원한 물 속에서 잠시 여름을 잊고 나면 페이스 페인팅 체험으로 놀러 온 분위기를 한껏 낼 수 있다. 경기가 끝나면 아산의 승리와 함께 터지는 화려한 폭죽을 보며 일요일 밤을 마무리하면 된다.

 

어른들에게도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은 즐길 거리가 많다. 시원한 맥주시음회가 열리고 경기장 한 켠에서는 푸짐한 푸드트럭이 마실 거리와 환상의 궁합을 자랑하며 기다리고 있다. 관중 참여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선물도 제공된다. ‘다음에도 또 와야지라는 생각이 든다면 더욱 저렴하게 아산을 즐길 수 있는 하프 시즌권도 절찬리에 판매 중이다.

 

이날 경기가 승리로 종료되면 더욱 뜻깊은 행사를 즐길 수 있다. 곧 전역하는 14명의 선수들이 팬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한다. 마지막까지 알찬 행사가 가득한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이 팬들을 기다린다.

 

<장외 이벤트>

◦ 선수단 사인회(이한샘, 주세종)

◦ 워터파크 : 풀장 및 워터슬라이드 운영

◦ 하프 시즌권 판매

◦ 페이스페인팅

◦ 맥주 시음회
 

<장내 이벤트>

◦ 푸드트럭 운영

◦ 치어리더존 운영(비타민걸스)

◦ 식전행사 : 푸드렐라를 잡아라(푸드렐라, 관중 참여 이벤트), 의경선수 전역식

◦ 하프타임 : 사다리타기

◦ 폭죽 이벤트

◦ 경기 종료 후 : 의경선수 전역 인사

이전글아산, 경기장 관람 개선 위해 쿨링포그 시스템 구축 2019-07-31
다음글‘전역 완료’ 아산, 이제는 새로운 축구 선보인다 2019-08-09

댓글쓰기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