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공지사항  >  구단뉴스

박동혁 감독, "우린 지원이 필요해, 외국인 선수 역할 중요"

작성자 : 관리자2022-10-15  |  VIEW 600

 

 

올 시즌 뛰어난 지도력을 보여준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시와 도에 투자를 요청했다.

 


충남아산은 15일 오후 3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최종전에서 광주FC와 0-0 무승부를 거뒀다. 충남아산은 아쉽게 플레이오프행에 실패했다.

 


경기를 마친 박동혁 감독은 “오늘 나와 선수들에게 부담스러운 경기였다. 결과는 가져오지 못했지만 우리 팀이 성장했다는 걸 보여줬다. 선수들이 투혼을 불살랐다. 지지 않으려고 힘들어도 체력적으로 버텨내는 그런 모습들이 마지막 경기를 멋지게 장식했다. 플레이오프를 가지 못했더라도 칭찬을 받아야 한다. 나는 올 한해 선수들, 스탭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선수들에게 고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PO는 가지 못했지만 시즌 전에 세웠던 목표는 달성했다. 박동혁 감독은 “올해 목표였던 6위에 올랐다. 팬들은 아쉽겠지만 내가 생각했던 현실적인 목표는 달성했다. 올 시즌 우리는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확실하게 보여줬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투자를 요청했다. 박동혁 감독은 “한 단계 올라가는 팀이 되려면 투자와 외국인 선수들이 필요하다. 물론 국내 선수들이 열심히 해줬지만 외국인 선수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우린 지원이 필요하다. 선수층이 두꺼워져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시와 도에서 관심을 많이 주셨고 지금까지 잘 왔다. 그런데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우리가 예산 부분에서 가장 열악하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순위를 냈을 때 선수단 지원, 환경을 좀 더 신경 써야 할 때다. 충남아산 감독을 하면서 매 시즌 어려운 시간을 보냈지만 선수들이 목표를 달성한 만큼 보상을 받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유강현의 득점왕에 대해선 “우리 팀에 굉장히 큰 성과다. 나보다도 본인이 열심히 준비했다. 정말 축하한다. 노력에 대한 보상을 받았다. 유강현 뿐만 아니라 우리 팀에 와서 성장한 선수들, 기회를 받는 선수들이 많은데 모두가 성장했다. 나와 함께 한 32명의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