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공지사항  >  구단뉴스

박동혁 감독, "오늘과 같은 경기력이면 다신 기회 없다"

작성자 : 관리자2022-09-03  |  VIEW 296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완패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충남아산은 3일 오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37라운드 경기에서 부천FC에 0-3으로 완패했다. 충남아산은 후반 중반 최범경이 만회골을 터뜨렸지만 핸드볼 파울이 선언되며 득점이 취소됐다.

 


경기를 마친 박동혁 감독은 “아쉬운 경기를 했다. 만회골이 나왔다면 경기 흐름이 달라졌을 건데 아쉽다. 체력 부족이 확실히 티가 났었다. 정신적인 어려움을 이겨내는 능력을 발휘해줬으면 좋았을 건데 아쉽다. 득점력에서도 확연하게 차이가 났다”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선수들의 정신력을 지적했다. 박동혁 감독은 “선수들이 플레이오프라는 목표를 갖고 시즌을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상대를 이기려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의 플레이가 좋지 못했다.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 오늘과 같은 경기력이면 다신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어떤 점이 마음에 들지 않았던 걸까. 박동혁 감독은 “선발에 들어간 선수들 중엔 한두 명 빼고는 좋았다. 그러나 교체로 들어간 선수들은 체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몸싸움이 소극적이었다. 기동력, 활동량도 보이지 않았다. 이런 경기력이면 교체 선수 자원으로서 팀에 필요하지 않다. 앞으로 그런 모습을 용납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다음 맞대결 상대는 대전하나시티즌이다. 박동혁 감독은 “일단 휴식을 취해야 할 것 같다. 다음 경기 상대가 대전인데 정신력 부족과 준비가 안 된 선수들은 기회를 주지 않을 것이다. 올해 들어서 오늘처럼 이렇게 화가 나고 선수들에게 불만이 있는 경기는 오늘이 처음이다. 내가 볼 때는 정신력과 투쟁심에서 부천에 졌다”라고 지적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