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단뉴스

  HOME  >  공지사항  >  구단뉴스

박동혁 감독, "박주원 고맙고, 유강현 득점왕 만들어주겠다"

작성자 : 관리자2022-07-10  |  VIEW 326

 

 

충남아산FC 박동혁 감독이 ‘주포’ 유강현을 두고 득점왕을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충남아산은 10일 오후 7시 30분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6라운드 경기에서 전남드래곤즈에 4-0 완승을 거뒀다.

 


경기를 마친 박동혁 감독은 “더운 날씨 속에서 체력적인 부분을 가장 걱정했는데 선수들이 잘 버텨줬다. 선수들이 전술 변화를 잘 이행해줬다. 오늘 경기는 나보다 선수들, 스탭들의 헌신이 빛을 발했다. 모든 면에서 맞아 떨어지면서 멋진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수훈 선수는 단연 골키퍼 박주원이었다. 유강현의 선제골을 도왔을 뿐만 아니라 PK 선방까지 해냈다. 특히 어시스트는 프로 데뷔 10년 만에 첫 공격 포인트였다. 박동혁 감독은 “박주원은 팀에 큰 도움을 주고 있고 항상 고맙다. 예전보다 성숙함, 베테랑의 면모와 같은 노련함이 생겼다. 앞으로 더욱 좋은 상황을 만들어주고 싶다”라고 언급했다.

 


오랜만에 선발로 나선 김혜성에 대한 칭찬도 잊지 않았다. 이날 김혜성은 수비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이며 충남아산의 4-0 승리를 견인했다. 박동혁 감독은 “경기 이틀 전에 내게 개인 면담을 신청하면서 준비되어있으니까 기회를 달라고 하더라. 나 역시 준비된 선수는 찾아오면 기회를 준다고 했는데 김혜성이 남자답게 먼저 찾아왔다. 그래서 출전 기회를 줬고 기대에 부응했다. 이런 마음을 갖고 시즌을 준비하다 보면 더 큰 선수로 성장할 수 있다고 본다”라고 말했다.

 


유강현은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티아고(경남FC)와 득점 공동 1위(12골)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박동혁 감독은 유강현을 득점왕으로 만들어주겠다고 약속했다. 박동혁 감독은 “득점왕으로 만들어주겠다. 오늘 정건우를 5분 정도 더 뛰게 했는데 정건우도 보이지 않는 곳에서 헌신하고 있다. 선수들이 역할 분담을 잘해주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아산은 이날 승리로 4위 FC안양을 승점 2점 차로 추격했다. 오랜만에 거둔 다득점 완승에 박동혁 감독은 선수들을 입이 마르도록 칭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등록